가끔 맘이 힘들때는 내가 재미있어했던 그 수학의 가치조차 무색해보이고,
세상의 진리라고 생각했던 여러 가지 위대했던 것들도 나의 삶과는 동떨어진 것 같아보일 때가 있다

이럴 때면, 부끄럽게도 수학은 허상적이고 실생활에 필요없다고 말하는 사람들에게
뭐라 말해야 할지 스스로도 알 수가 없다

이런 것이 슬럼프라면 슬럼프일까 아니면 그저 내 배움이 부족한걸까
나의 세뇌가 부족했는지 갑자기 꿈에서 깨어나버리는 느낌이 드는 요즘-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

 

'일상 > 노마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수학에 대하여  (2) 2011.10.31
서울대 법인화 정문 시위를 보며...  (0) 2011.09.26
프로젝트  (0) 2011.08.28
추억의 놀이터  (0) 2011.08.08
비가 잠시 멈춘 서울대 본부 전경  (0) 2011.07.31
레알 블로그 첫글~~*_*  (0) 2011.07.25
Posted by 노마군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1466067020 2016.06.16 17:50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좋은글 감사

  2. 1467031429 2016.06.27 21:43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좋은글 감사